[추리] 성녀의 구제 : '역시나 히가시노 게이고!'라는 감탄이 나온다 읽은 것들





일본 최고의 베스트셀러 작가 히가시노 게이고의 나오키상 수상작 <용의자 X의 헌신>이 속한 '갈릴레오 시리즈'의 제4탄. <용의자 X의 헌신>에서 이시가미와의 대결 후 다시는 수사에 관여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던 유가와 마나부(일명 '갈릴레오 교수')가 친구인 구사나기 형사를 위해 어쩔 수 없이 또다시 살인 사건에 개입하여 범인과 첨예한 두뇌 싸움을 펼친다.

IT 회사 사장 마시바 요시다카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다. 사인은 맹독성 독극물인 아비산에 의한 중독사. 사건을 맡은 메구로 경찰서의 형사 구사나기는 숨진 요시다카와 내연의 관계인 와카야마 히로미를 용의자로 지목한다. 그러나 구사나기의 후배 형사인 우쓰미 가오루는 사체 발견 당일 친정인 삿포로에 가 있던 요시다카의 아내 아야네를 의심하게 되는데....



갈릴레오 시리즈의 특징이자 매력은, 역시 불가능 범죄를 만드는 트릭이라 생각합니다.
이번 『성녀의 구제』에서도 범인을 맞추기는 상당히 쉽습니다.
마치 '이 사람이 범인입니다'하는 표식을 붙인 것처럼, 노골적으로 암시하고 있으니까요.
헌데, 막상 파헤쳐보면 범인의 트릭이 철벽입니다!


독자들이 생각할 수 있는 가능성 하나 하나를, 등장인물들이 철저히 확인하고 검사하지만 결과는 전부 불가능. '과연 어떻게 만든 트릭인거냐?'고 독자들의 머리를 쥐어뜯게 만듭니다.
그러다가 결말에서 드러나는 트릭에선, 정말로 감탄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네타라 밝히진 않겠지만, 추리소설을 좋아하신다면 되도록 빨리 읽어보세요.
일반적인 추리물의 전제를 뒤엎는 발상이 너무나도 참신했습니다.
정말로 즐거운 독서가 될 것입니다.


다만 너무나도 노골적인 범인 알려주기에 의해, 이야기가 답답해지는 것은 단점입니다.
거기에 굳이 그런 엔딩으로 끝마칠 필요가 있을까?하는 의문이 들더군요.
그래도, '히가시노 게이고'를 보여주는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



알라딘 와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