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하면 사랑, 남이 하면 불륜 - 박명수 편 본 것들




지난 주, 무한도전에서 정준하가 곡을 바꾸겠다고 말했을 때, 올 것이 왔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이미 규칙을 무시한 박명수가 있으니 '그러다면 나도!'란 생각을 가지게 되는게 일반적이니까요.

헌데, 유재석이 '박번복'이란 별칭으로 불렀어도, 박명수의 입에서 나온 말은 "어림반푼어치도 없는 애기죠"던.
그러더니 정준하에게 경연 1순위라는 패널티까지 먹이네요?

4번이나 돌려서 원하는 곡을 얻는 자신과,
진정성 있는 노래를 위해 곡을 바꾼 정준하가 다르다고 생각하나 봅니다.

이유까지 똑같은데 말이죠.


…지난 주의 자신을 보지못하고 서슴없이 말하는 박명수.
그러면서도 예능이란 실드를 받는 그를 보면, 세상과 방송과 나에 대한 한심함밖에 느껴지지 않습니다요.



알라딘 와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