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따의 정치학 - 한국정치의 '왕따' 프레임이 문제! 읽은 것들



『왕따의 정치학』을 꼭 읽어봐야겠다!


문재인은 어떻게 왕따가 되었을까?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언론이 완성하는 왕따의 계보학


김대중은 정치 인생 내내 ‘빨갱이’ 프레임과 맞서 싸웠다. 국외에서는 민주주의와 인권을 향해 투쟁하고 남북한의 긴장관계 완화를 위해 기여했고, 그 공을 인정받아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지성으로 평가하지만, 정작 국내에서는 화해와 포용을 기본 태도로 남북한 간의 긴장관계를 완화하고 북한의 개혁·개방을 위해 추진한 햇볕정책이 ‘빨갱이 정부의 북한 퍼주기’로 왜곡됐다. ‘김대중의 후예’로 호남의 지지를 업고 대통령에 당선된 노무현은 ‘빨갱이’에 ‘막말’ 프레임에 시달렸다. 국민의 정부 때보다 인사와 지역개발 지원 정책에 호남을 더 배려했음에도 민주당과 열린우리당의 분당을 주도한 ‘배신자’, ‘호남 홀대론’의 공격을 받았다. 참여정부 시절 ‘노무현의 남자’로 민정수석을 지낸 ‘노무현의 후예’ 문재인은 정계 입문과 동시에 앞선 두 왕따 대통령의 유산을 물려받음은 물론, ‘친노 패권주의’ 프레임까지 더해져 왕따 정치인의 계보를 이었다. 언론은 국민의 정부가 공들인 햇볕정책의 실패에 대한 책임을 참여정부에 물었고, 정동영의 대통령선거 패배 원인이 참여정부의 실패에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문재인이 대선에 출마하자 언론은 기다렸다는 듯 과거 실패의 책임을 모두 그에게 전가했다. 조기숙 교수는 언론이 만들고 반문·비문이 완성해가는 ‘기승전’-문재인 전략의 부당함을 언론의 보도자료와 통계자료를 근거로 들어 낱낱이 분석한다. 이 내용은 인기 팟캐스트 〈정봉주의 전국구〉에서 7회에 걸쳐 공개해 지지를 얻은 바 있다.


읽기전에는 그저 '진보언론의 실체'를 다루는 책이라 생각했는데,
한국정치에 이어져온 '왕따' 프레임 자체를 지적합니다.
그리고 왜 보수/진보라는 진영에 상관없이 노무현-문재인 계보를 그토록 공격하는 이유를 밝혀주네요.

보수-진보라는 구분이 고정적이지 않고 시대에 따라 얼마든지 달라질수있으며
기준에 따라서는 진보가 보수가 되는게 당연한 현상임을 알기쉽게 설명해줍니다.

권위주의가 만들어내는 왕따라는 악습.
탈권위주의 정치인이었던 노무현 대통령.
20세기형 진보언론이 21세기형 대통령을 싫어하게 되는 과정등을 
노무현 대통령의 바로 옆에서 경험해왔던 사건들로 해설합니다.

결국 문제는 일부를 왕따시키면서 사회전체에서 이득을 얻어왔던 기득권이 있어왔으며
보수/진보언론 모두 왕따를 지속하면서 그 기득권과 공존해왔다는 것이죠.
언론이 만들어온 '허상'을 깨고 합리적 보상체계를 확립할 것을 당부합니다.
잘하면 잘한대로 상을 주고, 못하면 못한대로 벌을 주라는 단순한 원칙.
진영을 보지 않으면서 국민통합이란 허울에 속지말고 능력과 업적에 따라 인재를 등용하고 합리적인 보상체계를 갖출 것. 그것이 작가가 내리는 결론이었습니다.





그나저나 위 영상이 책 내용의 90%이상을 보여주네요.
이 무슨 스포만빵의 홍보영상이란 말인가... (덜덜덜)







알라딘 와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