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5년, 빚 없는 사람만이 살아남는다 - 빚을 신용으로 포장하는 사회에서 살아남기 읽은 것들




“국민 1인당 빚 2,600만 원, 가구당 평균 부채 8,000만 원!”
“대출이자 3%p 오르면 10가구 중 1가구는 ‘부도 위험’”
“소득 100만 원 중 42만 원 빚 갚는데 써…”
“대출금리가 0.1%p 오를 경우 자영업의 폐업 위험 10.6% 상승…”

지금 당신의 가계가 위험하다!

금리는 상승하고, 집값은 하락하고, 소득은 제자리!
금리 인상의 ‘도미노 현상’이 시작된다!


미 연방준비제도가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2017년에만 두 차례 더 추가 인상이 계획되어 있다.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국내 금융권의 금리 인상이 가속화되는 ‘금리의 역습’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이미 2016년 말 사상 최대를 기록하며 1,300조를 넘은 대한민국의 ‘가계 빚 폭탄’의 뇌관이 이번 인상으로 폭발할 것이라는 말도 나온다. 이미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5퍼센트 가까이 치솟았으며 ‘자고 나면 오른다’는 말이 실감 날 만큼 그 속도가 급격하다. 서울에 있는 아파트를 변동금리로 대출 받아 산 사람이라면 이번 금리 인상 여파로 추가 이자 부담만 20~30만 원 이상 생기게 될 것이다. 거치 기간이 만료돼 원리금 상환까지 함께 이루어진다면 가정 경제는 상당한 위험에 놓이게 될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믿었던 집값마저 떨어진다면 어떻게 될까?

『앞으로 5년, 빚 없는 사람만이 살아남는다』는 바로 이런 금리 급상승 시대에 엄숙히 경고를 던지는 책이다. 개인파산자, 35억이 넘는 거액의 빚을 떠안았던 채무자에서 지금은 억대 연봉을 받는 재무 상담사로, 자산관리 회사의 CEO로 거듭난 두 저자는 몇 년 전부터 계속 심화되고 있는 가계 부채의 심각성을 하루빨리 인지하고, 대책을 강구할 것을 강조한다. 또한 새로운 시대에 달라져야 할 재테크 전략으로서 ‘부채 관리’의 중요성을 이야기한다.



과격한 제목에 책 판매를 위한 어그로인가 했는데,
"빚을 신용으로 포장하는 한국사회에 속지말고 현실을 보고 노후를 대비하자!"는 좋은 메시지네요.
금리인상 대비같은 일시적인 풍파가 아니라, 
빚이 일상화되었음을 진단하고 소비에 대한 마인드를 재정립해줍니다.


사회 전체에서, 소비 풍조가 만연한 것은 사실이죠. 
방송/언론에서 갭=레버리지(빚) 투자로 돈을 벌었다고 선전하고
전세금이 압박이라면서 차라리 집을 사라고 홍보하는 기사들은 또 뭔지.
한편, '힐링'이란 핑계를 대며 해외여행은 완전히 일상화되었고
마일리지, 무이자 할부를 이용하는 사람이 현명한 소비자라 추켜세웁니다.

그런데 웃기게도 빚을 권하는 사회면서 갚을 능력 없는 채무자를 비난하죠.
'자신이 갚을 수 있을지 확인도 하지않고 빚을 지는 채무자가 문제다!'고
하지만, 채무자가 빚을 갚을 수 있을지를 확인하지 않은, 채권자에 대해서는 입을 딱 다뭅니다.


저자들은 이런 풍조에 속지말고 자신에게 맞는 소비체계를 갖추라고 조언합니다.
월급으로 빚을 갚고 다시금 빚을 지는 '0원 저축'인지 확인하고
적자인 구조를 최대한 빨리 흑자로 바꿔서 노후를 대비할 방법을 알려주죠.

결국 '저축을 먼저 생각하고 남은 돈으로 지출구조를 짜라!'는 결론입니다만,
인생과 성공의 비결은 언제나 단순합니다. 그걸 수행할 수 있을지가 문제일뿐.

돈이 안모인다고 한탄하는 사람들에게는 자신을 반성할 기회를,
성실한 생활으로 꾸준히 저축해왔던 사람들에게는 지금까지 잘해왔다는 확신을,
투자를 준비중인 사람들에게는 레버리지 비율에 대한 정보를,
은퇴 후 자영업을 생각하는 사람들에게는 '준비가 확실했는가?'란 명제를 주는 책.

레버리지 투자를 권하는 책들이 가득한 가운데, 이런 책을 만나니 참 괜찮네요. 강추!









알라딘 와이드